검색 Search
번역 Translate
Wednesday
Apr172013

CBS Smartplanet : Did K-Pop Have Its 15 Minutes, Or Is This Just The Beginning?

 Girls' Generation (Courtesy of SM Entertainment)

Even before "Gangnam Style," K-pop talent agencies were making deals with American labels, and now more is to come. How far can K-pop go?

Last weekend, South Korean singer Psy released a new single, "Gentleman," his follow-up to "Gangnam Style," the phenomenon that topped charts in 30 countries last year and became YouTube's most-watched video ever.

While many are curious to see whether Psy can become a viable star outside of Korea, his story is part of a wider attempt by Korean music acts to succeed in the United States. After all, Hallyu, the "Korean wave" of music, television dramas and other cultural products, has come to dominate Asia in recent years. Why not the American market?

Even pre-"Gangnam Style," K-pop (as Korean popular music is commonly called) had shown solid U.S. growth. In August 2011, Billboard launched a K-Pop Hot 100 chart. The same year, K-pop bands sold out venues such as Madison Square Garden, Newark’s Prudential Center and the Honda Center in Anaheim, Calif. -- all of which seat nearly 20,000 people.

Bernie Cho, president of DFSB Kollective, a Seoul-based K-Pop creative agency, says from 2009 to 2012, the Korean music export market increased more than sixfold, and for good reason. "The reality is that it’s hard for Korean artists to make money in Korea," Cho says.

Up until a couple months ago, a digital download in Korea would only net a performer two cents; now it’s four cents. In 2012, an artist could have earned 35 times more profit overseas; now he or she can earn 18 times more. Additionally, all three of K-pop's top talent agencies are publicly traded companies, creating pressure to expand outside of Korea. (On Monday, the release of "Gentleman” pushed shares of Psy’s agency, YG Entertainment, to a six-month high.)

While insiders say Psy's success built on the groundwork laid by other K-pop acts, they also credit him with showing them what it takes to break through. As Nick Park, a lawyer in Korea specializing in entertainment, says, "Some of the Korean singers I represent told me that Psy showed them the road. And when you ask them what the road is, they say the social networks -- Facebook, YouTube. They're becoming aware that there's more value in becoming famous online than ever before."

Park says the "road" boils down to four points: First, market well online. Second, speak English well enough to make jokes. Third, there's no need to sing in English -- just make a good song. And fourth, have a catchy dance. As Park says, "Once you have that song and the dance, it can go viral, because everyone is going to try to emulate it."

So now that Psy has shown the way, what's next?

Park says some K-pop agencies are building alliances with U.S. talent agencies. "They're saying, 'We're YG or SM [another top K-pop talent agency]. We have Big Bang or Girls' Generation [two K-pop acts]. We're willing to give you the rights to the U.S. market on a 50/50 or 60/40 or 70/30 basis, and you guys do whatever you can with them and see how it goes.' And when you're talking about the big agencies like William Morris or CAA, they wouldn't handle an artist if they were only to make 30 grand."

But other K-pop observers believe the genre will only ever be a niche in the United States. Mark Russell, author of Pop Goes Korea: Behind the Revolution in Movies, Music, and Internet Culture, and a journalist who has specialized in Korean culture since the 1990s, notes by email: "K-pop is a significant and growing niche in the West... but it is still a niche."

Part of the reason for that is because the United States is a more insular market than, say, Europe and South America, where K-pop is achieving more success. But Russell does think K-pop could become a sizable niche, because it gives people an alternative to mainstream Western pop without being too different.

"In a weird way," Russell says, "it reminds me of what the goth music scene was like in the 1980s or so, giving people a chance to be different in a group -- with K-pop having the added bonus of not requiring fans to dress up as unemployable weirdos."

And given that the United States is the world's largest music market, being a substantial niche may be enough.

Features Editor : Laura Shin

Monday
Mar182013

Weekly DongA : Korean Rock's Special Stepping Stone for Going Global -- Seoulsonic


2013 서울소닉에 참가하는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 노브레인, 로다운30(왼쪽부터).
한국 록 해외 진출, 특별한 징검다리 : 서울소닉


어느 사이 한류는 케이팝(K-pop)의 유의어가 됐다. 그리고 케이팝의 유의어는 아이돌이 됐다. 이 개념을 확장한 장본인은 말할 것도 없이 싸이다. 아이돌과 댄스뮤직은 한국 대중음악을 내수산업에서 수출산업으로 확산시켰다. 그게 전부일까. 아니다. 밴드와 싱어송라이터의 해외 진출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그 중심에 선 기획이 바로 서울소닉이다.

2011년 아이튠즈에 한국 음악을 공급하는 DFSB Kollective(대표 버니 조)가 여러 기획자와 손잡고 한국 밴드의 북미 투어를 조직한 것이 서울소닉의 시작이다. 첫해에는 갤럭시 익스프레스, 이디오테잎, 비둘기 우유가 미국과 캐나다를 한 달간 돌았다. 지난해에는 3호선 버터플라이, 크라잉넛, 옐로우 몬스터즈가 바통을 이어받았고 올해에는 노브레인,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 로다운30이 서울소닉 주인공이 됐다.

3회째를 맞는 만큼 올해 프로그램은 대폭 확장됐다. 3월 5일 미국 샌프란시스코로 출발해 7일과 8일 이틀에 걸쳐 공연장 인터미션SF에서 첫 공연을 갖는다. 3월 12일에는 텍사스 주도 오스틴으로 이동해 세계에서 손꼽히는 음악 페스티벌이자 컨퍼런스인 사우스 바이 사우스 웨스트(SXSW)에 참가한다.

특히 주목할 만한 점은 미국 유력 음악저널 ‘스핀매거진’이 한국 밴드만을 위한 쇼케이스를 프로듀싱한다는 사실이다. 스핀매거진은 몇 년 전부터 한국 대중음악에 주목해 한국에서 열리는 음악 페스티벌을 취재하거나 음악 관계자들과 만남을 가져왔다. 스핀매거진이 SXSW에서 한국 밴드를 위한 쇼케이스를 마련한다는 사실은 미국 시장에서 한국 록의 가능성을 인정한다는 뜻으로 봐도 좋을 것이다.

서울소닉은 SXSW에 이어 캐나다 토론토로 이동한다. 캐나다의 가장 큰 음악 컨퍼런스인 캐나디안 뮤직위크에 참가하기 위해서다. 그 후에도 로드아일랜드 주에 있는 브라운대학, 뉴욕 인디음악 중심지인 브루클린 윌리엄스버그에 소재한 285 켄트애비뉴, 샌디에이고의 클럽 틴 켄 에일하우스, 배우 조니 뎁이 소유한 로스앤젤레스의 바이퍼룸에서도 공연할 예정이다.

서울소닉이 가진 의미는 단순히 한국 밴드에게 북미 투어 기회를 준다는 것에 그치지 않는다. 이들에게 명백한 동기를 부여한다는 함의가 더 크다. 갤럭시 익스프레스는 첫 번째 서울소닉에 고무받아 스스로 경비를 마련한 뒤 지난해 SXSW에 참가했을 뿐 아니라, 텍사스 일대를 돌며 한 달간 자체 투어를 벌였다. 올해 이들은 아예 판을 키웠다. SXSW가 열리는 텍사스뿐 아니라 샌프란시스코, 시카고, 일리노이, 덴버 등 미국 전역을 누비며 27회라는 초강행군 일정을 소화한다. 3호선 버터플라이 역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샌프란시스코행 비행기를 탄다. 갤럭시 익스프레스나 3호선 버터플라이 모두 서울소닉 경험이 없었다면 북미 투어는 여전히 현실이 아닌 꿈에 머물렀을 것이다.

이 런 가능성을 제시해왔기 때문일까. 올해 SXSW는 주목할 만한 이벤트를 마련한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여는 ‘코리아 나이트’라는 프로그램이다. 무대에 오르는 가수는 서울소닉 참가팀 외에도 국카스텐, F(x), 윈디시티, 이승열, 정차식, 더 긱스 등 총 13팀에 이른다.

‘코리아 나이트’가 갖는 의미는 이렇다. 미국 내에 독자적인 팬 기반을 갖추지 않는 한, 아무리 유명한 한국 가수가 미국에 가더라도 교포 상대의 공연 수준을 뛰어넘을 수 없다. 하지만 이처럼 많은 팀이 독자적인 이벤트를 벌여 한꺼번에 공연을 벌이면 이는 한국 출신 특정 뮤지션의 공연이 아니라, 한국 대중음악의 현 지형도를 보여주는 이슈가 될 수 있다. 케이팝이라는 기호 안에 아이돌, 밴드, 싱어송라이터 등 폭넓은 지층이 함께 자리 잡을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일 본은 1990년대부터 이런 시도를 꾸준히 해왔다. 비록 빌보드를 비롯한 주류 시장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내진 못했지만, 미국 내에 일본 인디음악 팬층을 확보하는 데는 성공했다. 이번 한 달, 따로 또 같이 북미 대륙을 횡단할 우리 뮤지션이 한국 대중음악 외연을 넓힐 수 있을까. 그들과 동행하며 현지에서 관찰기를 전하겠다.

김작가 대중음악평론가 noisepop@daum.net

Thursday
Feb212013

The Japan Times : Creative-content agency helps Korean music abroad


Seoul persuaders: Korean garage rock band Galaxy Express (from left to right) Lee Ju Hyun, Kim Hee Kwon and Park Jong Hyun, helped convince the Korea Creative Content Agency (KOCCA) of the merits of helping promote Korean music overseas.

Regardless of whether you are a bigger-name draw or a smaller, emerging band, planning — and more importantly financing — international gigs is no easy task. But since last year, things have gotten a bit easier for Korean acts touring abroad.

In March 2012, the Korea Creative Content Agency (KOCCA) began offering financial assistance to musicians for overseas festival appearances. A government-funded organization, KOCCA was formed in 2009 by combining the resources of several groups, including the Korea Broadcasting Institute, the Korean Culture and Content Agency, and the Korea Game Industry, into one association that focused on promoting the country’s cultural industries.

Korean musicians who have been accepted to play at music festivals in other countries can apply to have KOCCA cover their airfare and accommodation for the duration of the event. This sponsorship opportunity is open to artists of all styles and stature.

“We don’t differentiate between K-pop, indie rock and other styles of music. We just think of everything as Korean music,” says Kim Min Seuk, the manager of KOCCA’s music team.

“The Korean music market is very small. In places like Japan, there are more opportunities for musicians to make a career out of playing music in their own country. Korea is not like that. So it’s necessary for Korean musicians to try and find new markets overseas as well.”

According to Kim, both DFSB Kollective — a Seoul-based K-pop creative agency widely involved with exporting Korean digital music worldwide — and the Seoul garage rock band Galaxy Express helped convince KOCCA about the merits of helping acts play concerts abroad.

“Hyundai and Kia are at every major car show in the world. says Bernie Cho, DFSB president. “Samsung and LG are at every major electronics show in the world. Look at the success of Korean cinema. Thanks to government support, Korean films have constantly been screening, competing and even winning at the top international film festivals across the world.

“But what about Korean music? Whenever we attended international showcases, we kept asking and being asked the same question: ‘Why are there no Korean bands here?’ What works for Korean brands should also work for Korean bands.”

Following Cho’s idea, over the past 12 months KOCCA has provided funds for Korean acts to travel to the likes of the South by Southwest (SXSW) Music Festival (United States), Canadian Music Week, Music Matters (Singapore), Pop Montreal (Canada) and Midem (France). Performers wishing to receive money from KOCCA submit an application detailing their plans. A committee of local music industry experts, including critics, music-company staff and professors then decide which acts KOCCA will offer support to.

More musicians are hoping to take advantage of this opportunity from KOCCA. With a record number of Korean acts (11) participating in SXSW this coming March, KOCCA has agreed that it will provide travel money to as many as nine of them.

Galaxy Express received funds from KOCCA for their 2012 trip to SXSW, and it will get cash to attend the renowned event again in March. [Full disclosure: I assisted the band with planning their tour dates.]

“Korea has a lot of good bands, but most can’t afford to tour internationally,” says Galaxy Express guitarist Park Jong Hyun. “KOCCA helping bands is a good thing. Giving bands more chances to experience overseas events is going to raise their profiles and help them make better music. These things will improve our music scene.”

As the program moves forward, Kim says its success will be measured by examining what acts have learned from playing abroad, the relationships they have built in overseas markets and the amount of media exposure they receive during tours. From there, KOCCA’s budget for bands will be adjusted accordingly.

Cho is certain of the long-term benefits from KOCCA’s funding for Korean music, and he is hopeful the organization will find more ways to support local talent in the future.

“Whether they be indie, idol or icon acts, the fact the KOCCA is promoting a wide range of music acts from a wide range of music genres worldwide is great for the Korean music industry as a whole,” he says. “It’s a win, win, win across the board.”

By Shawn Despres (Special to The Japan Times)

Thursday
Oct112012

Yonhap News : The Rise of K-Pop's Popularity Discussed at NETKAL Summit of Overseas Korean Leaders


'글로벌 한국' 머리 맞댄 재미 한국계 리더들

'넷칼 서밋'서 K팝 인기 비결 등 주제로 토론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K팝은 '비빔밥'입니다. 다양성으로 세계인을 매료시켰죠."(버니 조 DFSB 콜렉티브 대표)

미국 내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는 한국계 리더들이 K팝의 확산을 비롯해 글로벌 시대 한국의 영향력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교환했다.

미국 내 한국계 지도자들의 네트워크인 '넷칼(Net-KAL·Network of Korean-American Leaders)'은 11일 서울 중구 필동 CJ인재원에서 '글로벌화된 한국: 한반도를 넘어서는 영향력'이라는 주제로 '넷칼 서밋'을 개최했다.

넷칼 서밋은 넷칼이 한국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양국 현안에 관한 미주 한인의 긍정적 역할을 모색하자는 취지로 2009년부터 미국 내에서 매년 한 차례씩 개최해온 행사. 올해는 한국의 국제적 영향력 확대에 맞춰 처음으로 서울에서 개최하게 됐다.

이날 회의에서 125명의 넷칼 회원은 각 분야의 국내외 초청 인사들과 함께 정치, 경제, 산업, 연예 등 다양한 주제에 걸쳐 한국의 글로벌 영향력을 논의했다.

이날 특히 참가자들의 관심을 끈 것은 '한국 엔터테인먼트의 세계 확산'에 대한 세션이었다. 최근 싸이의 '강남 스타일'을 비롯한 K팝의 인기가 화제의 중심이 됐다.

K팝의 해외 유통·홍보 전문가인 DFSB 콜렉티브의 버니 조 대표는 "싸이의 성공은 하룻밤에 이뤄진 것이 아니라 최근 K팝의 영향력 확대와 궤를 같이한 것"이라며 "여기에 싸이는 단순한 '퍼포머'가 아니고 '아티스트'라는 점과 재치 있는 인터뷰 능력 등 아이돌이 갖추지 못한 강점을 지녔다"고 분석했다.

유튜브의 글로벌 프로덕트 마케팅 담당 션 박은 "K팝의 확산은 한국 음반업계가 디지털 기술을 성공적으로 받아들인 결과"라며 "신기술을 활용하는 것을 꺼리는 일본 음반업계와 달리 한국은 유튜브나 SNS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했다"고 지적했다.

그룹 솔리드 출신의 음반 제작자인 정재윤은 "외국 소비자들은 '한국의 어셔' '한국의 브리트니 스피어스'를 원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싸이의 독창성을 성공 요인으로 꼽았다.

그는 이어 "내가 미국에서 자랄 때만 해도 한국 문화 콘텐츠를 전혀 소비하지 않았지만 미국에서 태어난 어린 조카들은 요즘 K팝만 듣는다"며 "싸이가 빌보드 2위까지 오른 데는 동포사회의 역할도 무시할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이밖에도 최원식 맥킨지 서울사무소 대표, 피터 벡 아시아재단 한국 대표, 에이미 잭슨 주한상공회의소 대표, 류진 풍산그룹 회장, 손지애 아리랑국제방송 사장 등이 연사로 초청돼 재미 리더들과 의견을 나눴다.

mihye@yna.co.kr

Saturday
Sep152012

MBC NEWS : Psy 'Gangnam Style' High Speeds Its Way Up to #1 on iTunes USA Chart

Psy 'Gangnam Style' Chart Climb
싸이 '강남스타일' 美아이튠즈 1위‥"길을 비켜라”

◀ANC▶

이렇게 '강남스타일'은 미국 온라인 음악시장에서 80%에 가까운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는 미국 아이튠즈 음원 차트에서도 한국 가수로는 처음으로 정상을 차지했습니다.

신지영 기자입니다.

◀VCR▶

사그라지지 않는 열풍은 아이튠즈마저 점령했습니다.

아이튠즈는 애플이 만든 음원 및 콘텐츠 판매 사이트로, 미국 온라인 음악시장에서는 80%에 가까운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한국가수의 한국어로 부른 노래가 이 차트에서 1위에 오른 건 처음으로 매우 이례적입니다.

이미 싸이는 각종 TV프로그램에서 톱스타와 어깨를 나란히 할 정도로 유명인사.

◀SYN▶

싸이 "한국에서 온 싸이입니다. 반갑습니다."
엘렌(진행자) "싸이입니다! 우린 당신 팬이에요!"

미국 주요 방송사로부터의 잇따른 러브콜이 음원 판매 기폭제가 됐다는 분석입니다.

싸이가 차트에 진입한 건 지난달 27일로, 톱 10에 진입하는 데는 2주 넘게 걸렸지만, 최정상에 오르는데 걸린 시간은 불과 이틀입니다.

이제는 유명세와 더불어 상당한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는 신호이기도 합니다.

지난 4일 저스틴 비버가 소속되어 있는 아일랜드 레코드와 계약을 맺으며 정식 미국 진출을 준비 중인 싸이에게는 반가운 일입니다.

Bernie Cho (President of DFSB Kollective : K-Pop Export Specialist)
◀SYN▶

버니 조/DFSB콜렉티브 대표, K-POP 해외유통 전문가
"싸이에게는 SNS에서의 인기를 온라인 비즈니스로 연결시킬 수 있는 능력이 있습니다."


강남스타일 신드롬.

시작은 우스꽝스러운 뮤직비디오에 대한 호기심이자 해프닝이었습니다.

하지만 이젠 미국 음반 시장을 뒤흔드는 돌풍의 핵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MBC뉴스 신지영입니다.

CLICK to watch news video

Page 1 ... 3 4 5 6 7 ... 12 Next 5 Entri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