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Search
번역 Translate
Tuesday
Aug132013

The Korea Herald : A Look Back at the Changing Tides of K-Pop


K-Pop Exports Grow Some 80 Percent a Year

From traditional Korean folk music and the sounds of pansori, to the heavily Western influence of Korea’s old rock ’n’ roll scene, all the way to the current trends of choreograph-heavy K-pop idol groups, the nation’s music industry has had a number seismic shifts.

After the trend of popular music shifted from folk to rock to pop, the modern era of music gave birth to the continually growing, internationally recognized genre that is now referred as K-pop, or Korean pop music.

Within the first half of 2011, the Korean music industry had grossed nearly $3.4 billion, according to Billboard magazine, with K-pop being recognized by Time magazine as “South Korea’s Greatest Export.” According to the Korea Creative Content Agency (KOCCA), the K-pop industry’s exports have been growing on average about 80 percent a year.

The advent and the subsequent expansion of K-pop did not begin with the cheesy and classy manners of the “Gangnam Style” gentleman Psy. Rather, the history of K-pop can be classified into distinct generations, with the first wave of stars paving the way for the hallyu idols of today.

Seotaiji & BoysIn 1992, Seo Taiji & Boys became the first group to usher in a new sound of pop that changed the direction of Korean music. The formation one of the country’s most iconic K-pop groups brought an innovative fusion of musical styles, such as techno, rock, rap and R&B. The eclectic sounds of the boys’ debut single, “I Know,” took the country by storm.

The group’s fresh new sound resulted in an influx of new-generation Korean idol bands, most notably boy groups H.O.T. and Sechs Kies and girl groups S.E.S and Fin.K.L.

A new trend had been set, marking the first generation of K-pop music with English band names ― which at the time was considered the definition of cool ― and synchronized dance moves.

H.O.T. is arguably one of the country’s most representative K-pop idol groups after Seo Taiji & Boys and is widely thought of as the forerunner in the ongoing trend of boy bands in Korea. The popular five-member boy band, whose name stands for “High-five Of Teenagers,” made its debut in 1996 and introduced the new wave of mainstream music for the young generation that was sparked by the group’s first hit single, “Candy.”

H.O.T (SM EntertainmentThe teens captured the hearts of young girls all over the nation with their swanky fashion, boyish charms, rap skills and trendy dance moves.

This boy band craze led to the likes of other popular boy groups including the six members of “Sechs Kies” (German for “six crystals”), who debuted a year after H.O.T. and helped continue the success of boy bands.

However, it wasn’t only the men who shared group popularity during the first generation of K-pop. Representing this generation’s girl groups were the hugely popular Fin.K.L (Fine Killing Liberty) and S.E.S. (Sea, Eugene, Shoo), whose member’s babyish voices, cute schoolgirl looks, synchronized vocals and choreography propelled them to the top of the music charts.

The advent of music television channels like MTV Asia and Channel [v] in the 1990s not only brought in music videos from the West, but also helped introduce Korea’s pop music abroad. “The power and influence of music videos propelled K-pop stars onto the Asian region’s screens, stages and award shows,” said Bernie Cho, head of DFSB Kollective, an agency that specializes in distributing K-pop globally.

Big Bang (YG Entertainment)Although the first generation of K-pop music set the standard for K-pop, the next generation of idols set a new direction for the future of Korea’s pop music. The so-called 2.0 and 2.5 generation of K-pop acts include the still-popular music idols BoA, Super Junior, Girls’ Generation, Big Bang and Wonder Girls. It wasn’t until this generation of K-pop idols that the Korean music was thrust into the international limelight.

“The consumption of K-pop has become more and more diverse,” said Shin Hyung-kwan, the general manager of Mnet at CJ E&M. “It is no longer just one single genre, and unlike before, the consumption of K-pop is now reaching into a more diverse set of audience members.”

According to statistics from Google trends, online searches for K-pop began their steady increase in 2009, after the release of smash hit singles “Sorry Sorry” from Super Junior and Girls’ Generation’s “Gee.” Both singles recorded massive sales overseas, particularly across Asia and Japan. And thanks to the growth of digital media and online sharing sites such as YouTube, K-pop has become an increasingly global brand.

Girls’ Generation’s “Gee” not only topped the major music charts in Korea, but it became the longest-reigning single on the KBS music charts. The nine ladies also became the first K-pop girl group to ever go double platinum in Japan.

Since this dramatic shift in international interest, the popularity of K-pop has continued to make its mark in the global music scene. And with the introduction of the third generation of idol groups including SHINee and the bad girls of 2NE1, the Korean pop music scene continues to spread its wings beyond the borders of Korea, resulting in the production of international K-pop album releases and entertainers embarking on world tours.

Needless to say, the introduction of Psy’s “Gangnam Style” ― whose international popularity shocked the nation ― has set a new bar in terms of the future global potential of K-pop music as a brand.

“We keep finding more methods for people to come in contact with our music,” said Shin. “Even now our underground artists are making their way up into the ‘overground’ scene and finding success.”

K-pop artists today have more challenges as well as opportunities. The ubiquity of social networking sites, while it can help K-pop acts make their breakthrough, can also lead to an unexpected breakdown, internationally, in real time, Cho of DFSB Kollective notes.

More is demanded of the artists musically, rather than pretty looks and flashy dance moves as the music industry increasingly turns to concerts and tours to diversify their revenue stream.

The Korean music industry is also at a crossroads. Pointing out that while Korea is a top 10 digital music market in the world, the country’s online music portals sell K-pop music for nearly one-tenth of the international price standards, Cho said, “Unless Korea raises its prices to worldwide standards, Korean artists ― whether they be idol, indie, or icon ― will not be able to earn enough money locally to finance their export efforts globally.”


By Julie Jackson (juliejackson@heraldcorp.com)


Monday
May132013

The Korea Economic Daily : With Hongdae Pins, Korean Indie Rock Goes Global


노브레인이 지난 3월 미국 텍사스 오스틴에서 열린 SXSW축제에서 멋진 공연을 펼쳐 보이고 있다. /서울소닉 제공
한국경제신문·텐아시아 공동기획
싸이에 놀란 세계, 한국 비주류 음악에도 관심
노브레인·갤럭시익스프레스 등 인디밴드들 美·英 등 진출 잇따라


홍대입구에서 활동하던 한국 록밴드들이 미국, 영국 시장의 문을 적극적으로 두드리고 있다. 빌보드차트, 유튜브에서는 싸이의 ‘젠틀맨’이 맹활약하는 가운데 해외 공연장에서는 한국 밴드들의 도전이 이어지고 있는 것.

한국 밴드 해외 공연 프로젝트 ‘서울소닉’ 팀은 지난달 5일 출국해 약 한 달 일정으로 북미 투어를 다녀왔다. ‘비틀즈의 나라’ 영국으로 가는 ‘고 리버풀’ 프로젝트 팀은 이달 23일 출국해 약 2주간의 일정으로 투어를 펼친다. 싸이가 전 세계를 강타하고, 조용필이 그런 싸이를 국내 음원차트에서 제치면서 한국 뮤지션의 역량에 대한 외국인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 활발히 활동 중인 홍대 인디밴드들 > 왼쪽부터 임병학(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 조수광(DFSB콜렉티브 대표) 김태현(로다운 30) 이원석(노브레인 매니저) 황현성(노브레인) 김해미(DFSB콜렉티브 과장) 윤병주(로다운 30) 이호원(DFSB콜렉티브 팀장) 이성우(노브레인) 조웅(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 민간 기업 DSFB콜렉티브가 진행하는 ‘서울소닉’은 2011년 시작돼 올해로 3회째를 맞은 프로젝트다. 이디오테입, 비둘기우유, 갤럭시 익스프레스, 크라잉넛, 3호선버터플라이, 옐로우 몬스터즈 등의 북미 투어를 진행하며 해외 음악 관계자들과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국내 인디밴드가 해외에 진출할 초석을 다졌다. 이번 투어에는 한국 인디 신을 대표하는 밴드들인 노브레인, 로다운30,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가 참여해 미국 텍사스 오스틴에서 열리는 음악 쇼케이스 ‘사우스 바이 사우스웨스트(South By Southwest·이하 SXSW)’, ‘샌프란시스코 뮤직 매터스 아시아’,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캐나디언 뮤직 페스티벌’을 포함해 뉴욕, 로스앤젤레스, 샌디에이고 등지를 돌며 10차례 공연을 펼쳤다.

이 같은 움직임의 불씨는 지난해 11월1일 홍대 라이브클럽 일대에서 먼저 시작됐다. 국제 음악박람회 ‘뮤콘 서울 2012’ 참가차 한국을 방문한 해외 음악 전문가들이 클럽을 돌며 공연을 감상했다. 제임스 마이너 SXSW 총감독도 그중 한 명이었다. 그는 SXSW에서 공연했던 3호선버터플라이, 크라잉넛, 갤럭시 익스프레스 등의 한국 밴드를 기억하고 있었다. 당시 마이너 총감독은 “자국을 벗어나 글로벌하게 활동하고 싶은 팀들이 SXSW에 와줬으면 한다. 해외에서 커리어를 쌓는 것에 대한 뚜렷한 목적과 방향성을 가진 팀들이 도전해주길 바란다”고 국내 밴드들에게 조언했다.

그의 조언은 ‘서울소닉’의 미주 공연으로 이어졌다. 노브레인의 공연은 영국 신문 ‘가디언’과 미국 유력 음악매체 ‘스핀’에 소개되는 등 관심을 모았다. 슈퍼스타 마돈나, 뉴욕 펑크록의 전설 라몬스 등을 발굴한 세계적인 음반 제작자 시모어 스타인 워너뮤직 부사장은 노브레인의 공연을 직접 관람하고 찬사를 보냈다. 노브레인의 보컬 이성우 씨는 “스타인이 우리 공연을 보러 왔다고 했을 때 믿을 수 없었다”며 “그가 노브레인의 앨범이 여지껏 미국에 발매되지 않은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을 땐 어깨가 으쓱할 정도였다”고 말했다.

서울소닉을 총괄하고 있는 조수광 DFSB콜렉티브 대표는 “한국 인디밴드의 수준은 이미 세계적이다. 홍대는 다른 나라에서 찾기 힘든 음악연구소”라며 “미국 팝 음악시장의 시장점유율 1위는 유니버설뮤직, 소니뮤직, 워너뮤직 등의 대형음반사가 아닌 바로 인디레이블의 연합체다. 그런 면에서 한국 인디밴드의 해외 진출은 사업적으로도 잠재적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갤럭시 익스프레스, 아폴로 18 등은 단독으로 북미 투어를 벌이는 등 이미 적극적인 해외 활동을 꾀하고 있다. ‘로큰롤의 본고장’인 영국 무대에 도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 고 리버풀 프로젝트는 5만명 이상의 음악 팬들이 참가하는 ‘리버풀 사운드 시티 2013’, 영국의 주요 록페스티벌 중 하나로 손꼽히는 ‘포커스 웨일즈 2013’을 포함해 런던, 맨체스터, 웨일스 등지의 라이브클럽에서 공연을 펼친다. 이와 함께 비틀스의 프로듀서로 유명한 조지 마틴이 설립한 ‘에어 스튜디오’에서 레코딩도 진행할 예정이다.

영국 현지에서는 벌써부터 고 리버풀에 대한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조용필의 앨범 ‘헬로’를 마스터링한 영국의 세계적인 스튜디오 겸 프로덕션인 메트로폴리스 측은 한국 밴드들에도 관심을 표했다.

고 리버풀 기획에 참여한 디렉터 공윤영 씨는 “조용필 등 한국 뮤지션의 음악을 작업하면서 댄스음악 중심의 K팝 외에 다양한 한국 밴드 음악에 관심을 갖게 된 메트로폴리스 관계자들이 한국 밴드들을 보기 위해 런던 클럽을 방문할 예정”이라며 “이러한 관심은 국내 인디밴드의 현지 프로모션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중음악 평론가 김작가 씨는 “싸이를 포함한 기존의 한류가 공군의 폭격이라면 인디밴드의 해외 투어는 거점을 마련하기 위한 지상군의 행군과 같은 것”이라며 “현재 한국 인디밴드들은 예상했던 것보다 빠른 속도로 해외 관계자들과 네트워크를 만들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권석정 텐아시아 기자 moribe@tenasia.co.kr

Thursday
May092013

The Hankyoreh : Korean Indie Bands Following Psy's Footsteps


지난 3일 영국 리버풀에서 열린 ‘리버풀 사운드 시티 페스티벌’에서 국내 인디 밴드 아폴로18(왼쪽 사진)과 갤럭시 익스프레스(오른쪽 위)가 공연하고 있다. 이를 보고 현지 관객들이 열광하고 있다. 현대카드 제공
인디 밴드들, 싸이처럼 될랑가몰라

인디 지원 프로젝트 등 통해 세계적인 무대에서 가능성 엿봐
로다운30 등 3팀 올해 북미투어외국 유명밴드와 합동공연도

지난 7일 갤럭시 익스프레스·아폴로18·게이트 플라워즈·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 등 4개 인디 밴드는 인천공항으로 금의환향했다. 지난달 24일부터 지난 5일까지 영국 런던·맨체스터·웨일스·리버풀을 돌며 공연하는 투어를 마치고 온 것이다. 현대카드뮤직이 인디 음악인들에게 영국에서 공연과 녹음 작업을 할 기회를 주는 인디 지원 프로젝트 ‘고! 리버풀’에 선정됐기 때문이다.

이들은 지난해 음악전문지 <엔엠이>(NME)가 영국 최고 공연 클럽으로 선정한 ‘더 포럼’과 유명 클럽 ‘더 바필리’, 세계적인 음악축제 ‘포커스 웨일스 페스티벌’ 등에서 공연했다. 특히 전설적 밴드 비틀스의 고향인 리버풀에서 열리는, 영국에서 가장 큰 규모의 아트 페스티벌인 ‘리버풀 사운드 시티 페스티벌’에서의 반응이 뜨거웠다고 한다. 이 무대를 지켜본 영국의 세계적인 음악축제 ‘글래스턴베리 페스티벌’ 매니저 맬컴 헤인스는 “한국 인디 밴드들의 매력과 실력에 크게 놀랐다. 이번 투어 공연처럼 영국 음악팬들과 만날 기회가 지속적으로 마련된다면 케이록이 영국에서도 충분히 통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3월 미국 텍사스 오스틴에서 열린 세계적인 음악축제 ‘사우스바이사우스웨스트’에서는 노브레인·국카스텐·로다운30·이승열·정차식·갤럭시 익스프레스·3호선 버터플라이·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 등이 공연했다. 특히 노브레인의 무대는 음악전문지 <스핀>과 영국 일간지 <가디언>에 소개될 정도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2011년부터 3년째 이 축제에 출연한 갤럭시 익스프레스는 지난해 미국 일간지 <뉴욕 타임스>가 ‘2012 사우스바이사우스웨스트 하이라이트 10개 팀’ 중 하나로 꼽기도 했다.

음원유통사 디에프에스비(DFSB)는 매년 인디 밴드 3팀씩 선정해 사우스바이사우스웨스트를 포함해 북미 투어를 하도록 지원하는 프로젝트 ‘서울소닉’을 3년째 해오고 있다. 올해는 노브레인·로다운30·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가 참가했다.

다음달 14~21일 영국 런던에서는 한국 음악만으로 채워지는 ‘런던 케이뮤직 페스티벌’이 열린다. 판소리에서 케이록까지 다양한 한국 음악을 소개하는 자리로, 문화체육관광부 산하단체인 해외문화홍보원이 주최한다. 공동주관사로 나선 유럽 최대 음악기획사 시리어스의 데이비드 존스 대표는 지난 2일 서울 광화문 케이티올레스퀘어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최근 한국 음악에 대한 높은 관심이 이번 페스티벌 개최로 이어졌다. 한국 음악을 소개할 절호의 기회다”라고 말했다. 록 밴드로는 어어부 프로젝트·이승열·장기하와 얼굴들이 참가한다.

국내 인디 밴드와 외국 유명 밴드가 대등한 자격으로 합동공연을 펼치는 사례도 늘고 있다. 장기하와 얼굴들은 12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미국 펑크록 밴드 텔레비전과 ‘얼굴들과 손님들’이라는 제목의 합동공연을 한다. 텔레비전은 1970년대 벨벳 언더그라운드·라몬스·토킹 헤즈·패티 스미스 등과 함께 뉴욕 록을 널리 알린 거물급 밴드다. 국내 모던록 1세대 밴드 델리 스파이스도 오는 31일 서울 홍대 앞 상상마당에서 일본 정상급 모던록 밴드 에이치와이(HY)와 합동공연을 한다. 두 나라 음악인들이 서울과 일본 오키나와를 오가며 음악적 교류를 나누는 프로젝트 ‘커넥시온’의 첫 무대다. 두 밴드는 9월 오키나와에서 또 공연한다.

박은석 음악평론가는 “미디어의 외면 등으로 국내에서 의욕을 잃은 인디 밴드들이 외국 진출이라는 대안적 돌파구를 모색하고 있다. 실력을 갖춘 몇몇 밴드들은 외국에서도 충분히 통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경험과 노하우를 꾸준히 쌓아가면 싸이만큼은 아니지만 지속적으로 외국 활동을 이어갈 토대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서정민 기자 westmin@hani.co.kr

Wednesday
Apr172013

CBS Smartplanet : Did K-Pop Have Its 15 Minutes, Or Is This Just The Beginning?

 Girls' Generation (Courtesy of SM Entertainment)

Even before "Gangnam Style," K-pop talent agencies were making deals with American labels, and now more is to come. How far can K-pop go?

Last weekend, South Korean singer Psy released a new single, "Gentleman," his follow-up to "Gangnam Style," the phenomenon that topped charts in 30 countries last year and became YouTube's most-watched video ever.

While many are curious to see whether Psy can become a viable star outside of Korea, his story is part of a wider attempt by Korean music acts to succeed in the United States. After all, Hallyu, the "Korean wave" of music, television dramas and other cultural products, has come to dominate Asia in recent years. Why not the American market?

Even pre-"Gangnam Style," K-pop (as Korean popular music is commonly called) had shown solid U.S. growth. In August 2011, Billboard launched a K-Pop Hot 100 chart. The same year, K-pop bands sold out venues such as Madison Square Garden, Newark’s Prudential Center and the Honda Center in Anaheim, Calif. -- all of which seat nearly 20,000 people.

Bernie Cho, president of DFSB Kollective, a Seoul-based K-Pop creative agency, says from 2009 to 2012, the Korean music export market increased more than sixfold, and for good reason. "The reality is that it’s hard for Korean artists to make money in Korea," Cho says.

Up until a couple months ago, a digital download in Korea would only net a performer two cents; now it’s four cents. In 2012, an artist could have earned 35 times more profit overseas; now he or she can earn 18 times more. Additionally, all three of K-pop's top talent agencies are publicly traded companies, creating pressure to expand outside of Korea. (On Monday, the release of "Gentleman” pushed shares of Psy’s agency, YG Entertainment, to a six-month high.)

While insiders say Psy's success built on the groundwork laid by other K-pop acts, they also credit him with showing them what it takes to break through. As Nick Park, a lawyer in Korea specializing in entertainment, says, "Some of the Korean singers I represent told me that Psy showed them the road. And when you ask them what the road is, they say the social networks -- Facebook, YouTube. They're becoming aware that there's more value in becoming famous online than ever before."

Park says the "road" boils down to four points: First, market well online. Second, speak English well enough to make jokes. Third, there's no need to sing in English -- just make a good song. And fourth, have a catchy dance. As Park says, "Once you have that song and the dance, it can go viral, because everyone is going to try to emulate it."

So now that Psy has shown the way, what's next?

Park says some K-pop agencies are building alliances with U.S. talent agencies. "They're saying, 'We're YG or SM [another top K-pop talent agency]. We have Big Bang or Girls' Generation [two K-pop acts]. We're willing to give you the rights to the U.S. market on a 50/50 or 60/40 or 70/30 basis, and you guys do whatever you can with them and see how it goes.' And when you're talking about the big agencies like William Morris or CAA, they wouldn't handle an artist if they were only to make 30 grand."

But other K-pop observers believe the genre will only ever be a niche in the United States. Mark Russell, author of Pop Goes Korea: Behind the Revolution in Movies, Music, and Internet Culture, and a journalist who has specialized in Korean culture since the 1990s, notes by email: "K-pop is a significant and growing niche in the West... but it is still a niche."

Part of the reason for that is because the United States is a more insular market than, say, Europe and South America, where K-pop is achieving more success. But Russell does think K-pop could become a sizable niche, because it gives people an alternative to mainstream Western pop without being too different.

"In a weird way," Russell says, "it reminds me of what the goth music scene was like in the 1980s or so, giving people a chance to be different in a group -- with K-pop having the added bonus of not requiring fans to dress up as unemployable weirdos."

And given that the United States is the world's largest music market, being a substantial niche may be enough.

Features Editor : Laura Shin

Monday
Mar182013

Weekly DongA : Korean Rock's Special Stepping Stone for Going Global -- Seoulsonic


2013 서울소닉에 참가하는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 노브레인, 로다운30(왼쪽부터).
한국 록 해외 진출, 특별한 징검다리 : 서울소닉


어느 사이 한류는 케이팝(K-pop)의 유의어가 됐다. 그리고 케이팝의 유의어는 아이돌이 됐다. 이 개념을 확장한 장본인은 말할 것도 없이 싸이다. 아이돌과 댄스뮤직은 한국 대중음악을 내수산업에서 수출산업으로 확산시켰다. 그게 전부일까. 아니다. 밴드와 싱어송라이터의 해외 진출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그 중심에 선 기획이 바로 서울소닉이다.

2011년 아이튠즈에 한국 음악을 공급하는 DFSB Kollective(대표 버니 조)가 여러 기획자와 손잡고 한국 밴드의 북미 투어를 조직한 것이 서울소닉의 시작이다. 첫해에는 갤럭시 익스프레스, 이디오테잎, 비둘기 우유가 미국과 캐나다를 한 달간 돌았다. 지난해에는 3호선 버터플라이, 크라잉넛, 옐로우 몬스터즈가 바통을 이어받았고 올해에는 노브레인,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 로다운30이 서울소닉 주인공이 됐다.

3회째를 맞는 만큼 올해 프로그램은 대폭 확장됐다. 3월 5일 미국 샌프란시스코로 출발해 7일과 8일 이틀에 걸쳐 공연장 인터미션SF에서 첫 공연을 갖는다. 3월 12일에는 텍사스 주도 오스틴으로 이동해 세계에서 손꼽히는 음악 페스티벌이자 컨퍼런스인 사우스 바이 사우스 웨스트(SXSW)에 참가한다.

특히 주목할 만한 점은 미국 유력 음악저널 ‘스핀매거진’이 한국 밴드만을 위한 쇼케이스를 프로듀싱한다는 사실이다. 스핀매거진은 몇 년 전부터 한국 대중음악에 주목해 한국에서 열리는 음악 페스티벌을 취재하거나 음악 관계자들과 만남을 가져왔다. 스핀매거진이 SXSW에서 한국 밴드를 위한 쇼케이스를 마련한다는 사실은 미국 시장에서 한국 록의 가능성을 인정한다는 뜻으로 봐도 좋을 것이다.

서울소닉은 SXSW에 이어 캐나다 토론토로 이동한다. 캐나다의 가장 큰 음악 컨퍼런스인 캐나디안 뮤직위크에 참가하기 위해서다. 그 후에도 로드아일랜드 주에 있는 브라운대학, 뉴욕 인디음악 중심지인 브루클린 윌리엄스버그에 소재한 285 켄트애비뉴, 샌디에이고의 클럽 틴 켄 에일하우스, 배우 조니 뎁이 소유한 로스앤젤레스의 바이퍼룸에서도 공연할 예정이다.

서울소닉이 가진 의미는 단순히 한국 밴드에게 북미 투어 기회를 준다는 것에 그치지 않는다. 이들에게 명백한 동기를 부여한다는 함의가 더 크다. 갤럭시 익스프레스는 첫 번째 서울소닉에 고무받아 스스로 경비를 마련한 뒤 지난해 SXSW에 참가했을 뿐 아니라, 텍사스 일대를 돌며 한 달간 자체 투어를 벌였다. 올해 이들은 아예 판을 키웠다. SXSW가 열리는 텍사스뿐 아니라 샌프란시스코, 시카고, 일리노이, 덴버 등 미국 전역을 누비며 27회라는 초강행군 일정을 소화한다. 3호선 버터플라이 역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샌프란시스코행 비행기를 탄다. 갤럭시 익스프레스나 3호선 버터플라이 모두 서울소닉 경험이 없었다면 북미 투어는 여전히 현실이 아닌 꿈에 머물렀을 것이다.

이 런 가능성을 제시해왔기 때문일까. 올해 SXSW는 주목할 만한 이벤트를 마련한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여는 ‘코리아 나이트’라는 프로그램이다. 무대에 오르는 가수는 서울소닉 참가팀 외에도 국카스텐, F(x), 윈디시티, 이승열, 정차식, 더 긱스 등 총 13팀에 이른다.

‘코리아 나이트’가 갖는 의미는 이렇다. 미국 내에 독자적인 팬 기반을 갖추지 않는 한, 아무리 유명한 한국 가수가 미국에 가더라도 교포 상대의 공연 수준을 뛰어넘을 수 없다. 하지만 이처럼 많은 팀이 독자적인 이벤트를 벌여 한꺼번에 공연을 벌이면 이는 한국 출신 특정 뮤지션의 공연이 아니라, 한국 대중음악의 현 지형도를 보여주는 이슈가 될 수 있다. 케이팝이라는 기호 안에 아이돌, 밴드, 싱어송라이터 등 폭넓은 지층이 함께 자리 잡을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일 본은 1990년대부터 이런 시도를 꾸준히 해왔다. 비록 빌보드를 비롯한 주류 시장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내진 못했지만, 미국 내에 일본 인디음악 팬층을 확보하는 데는 성공했다. 이번 한 달, 따로 또 같이 북미 대륙을 횡단할 우리 뮤지션이 한국 대중음악 외연을 넓힐 수 있을까. 그들과 동행하며 현지에서 관찰기를 전하겠다.

김작가 대중음악평론가 noisepop@daum.net

Page 1 ... 3 4 5 6 7 ... 13 Next 5 Entri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