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Search
번역 Translate
프로젝트 PORTFOLIO
Sunday
Mar152009

Korea's Psychodelic Gateway <Seoul Electric Band>


Seoul Electric Band's Sophomore Album Showcase
서울전자음악단 2집 발매 공연 Life Is Strange

“이들은 음악의 본질에 충실한 밴드다. 이들은 언제나 외로운 바깥의 존재들이다.  그래서 가장 전통적인 밴드다.”
-성기완- 
 

After Nearly 4 Years, The Band That Defines The Band Returns To The Stage 

이 시대 가장 본질에 충실한 밴드, 서울전자음악단, 4년만의 단독공연! 매니아와 평단 모두의 기대와 사랑을 받고 있는 서울전자음악단이 3월 15일 홍대 롤링홀에서 2집 발매 단독 공연을 갖는다. 그 동안, 홍대 클럽 공연과 밴드의 리더 신윤철의 아버지 신중현과 함께한 기획 공연 등을 중심으로 관객들과 함께 해 왔지만, 단독 공연으로는 무려 4년만에 갖는 공연이다. 이번 공연에서는 그간 맴버들이 오랜 기간동안 준비해온 만큼 다양한 레퍼토리를 선보일 계획이며, 특히 그들의 신작 “Life Is Strange”수록곡을 모두 선보일 계획이어서, 그간 보아 온 어떤 공연보다도 서울전자음악단의 진면목을 확인 할 수 있을 예정이다.

An Eclectic Lineup of Special Guests Celebrate The New Album Launch

이례적인 게스트 참여의 앨범발매공연! 이번 공연은 특히, 화려한 게스트 참여로 큰 관심을 끌고 있다. 10년이 넘는 활동기간동안 대한민국 대중음악씬을 지켜온 뮤지션들인, 김창완밴드, 크라잉넛, 이승열, 더 문샤이너스 등이 서울전자음악단의 앨범발매 공연에 흔쾌히 게스트로 참여했다. 특히, 최근 EP 앨범발매와 함께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많은 팬들을 만들어 내고 있는 ‘김창완밴드’와 홍대앞에서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 대표 락앤롤밴드 ‘더 문샤이너스’에 대한민국 대표밴드 ‘크라잉넛’, 실력파 싱어송라이터 ‘이승열’ 까지, 가히 [밴드올스 타즈]라 할만 한 게스트가 함께 한다.


2006's Most Nominated Band Is 2009's Most Anticipated Album -- 'Life Is Strange' 

2006년 대중음악상 최다 노미네이트의 1집 앨범 “서울전자음악단”에 이은 2009년 최대의 기대작 2집 “Life Is Strange” 발매 1집 발표 후 3년 만에 발매한 새 앨범은, 그간의 음악활동에서 가장 긴 기간동안 준비한 앨범인 만큼 완성도 높은 사운드를 지니고 있을 뿐 만 아니라, 특히 한국적인 사이키델릭에 대한 깊은 고민을 담고 있다. 불안한 사회와 현실에 아날로그가 가진 따뜻한 소리로 대중들에게 편안함을 공유하고 싶다는 맴버들은, 3년이 넘는 기간동안 경기도 광주의 한 가정집을 스튜디오로 만들어 8트랙 아날로그 릴녹음기로 모든 곡을 직접 녹음했다. 하지만 놀라울만큼 섬세하고 간결한 사운드를 만들어 내었다. 리더인 신윤철은 이번 앨범에 대해 “서울전자음악단은 악기의 소리로 소통하고 싶어하는 밴드이다. 디지털로 조작되거나 만들어진 사운드보다 악기 본래가 가지고 있는 아날로그의 따뜻함을 최대한 담고 싶었다.”며 “드럼의 경우, 보통 각 통마다 마이크를 설치하여 녹음을 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이번 앨범에서는 홈스튜디오에서 마이크 1개만을 대고 녹음을 했다. 이 결과로 다른 악기와의 조화로운 사운드와 더불어 라이브의 느낌이 묻어나는 사운드가 나온 것 같다.” 고 설명했다. 2집의 발매는 앨범발매 공연과 더불어 3월 15일 부터 온오프라인에서 공식 발매 된다.

Concert Planning : DFSB Kollective (Dalse)
Artist Profile/PR : DFSB Kollective (CharLee)

Wednesday
Dec312008

Adieu 2008 Hello 2009 | New Year's Eve Concert

2008년의 마지막과 2009년의 첫 순간을 클럽타에서!!!
ADIEU 2008 HELLO 2009
@ 홍대 CLUB 打 [TA:]

SPECIAL LIVE PERFORMANCES BY
Seoul Electric Band, Huckleberry Finn, Windy City, YNot?, Nasty Yuna, Dear Cloud, Firehopper Star Sausage Club, Re-Ska, and more

12/31/2008 입장 Doors Open at 7:00pm
12/31/2008 공연 시작
Concert Starts at 8:00pm
01/01/2009 공연 마감 예정
Concert Ends at 3:00am

ENTRANCE FEE : W20,000 입장료 (1 Free Drink 제공)
SWAG
: 먼저 입장하시는 분들께 공책, T-Shirt, 모자 (비니)를 나누어 드립니다. Notebooks, t-shirts, and hats/beanies will be given away on a first come, first serve basis
SEATING
: 본 공연은 지정 좌석제가 아니며, 스탠딩으로 진행됩니다. No table reservations -- standing room only
STORAGE
: 본 공연장에는 물품 보관소가 따로이 운영되지 않습니다. No coat check, no bag check
POLICY
: 지나친 음주가무는 적극 환영합니다. Dancing under the influence of alcohol is not illegal

문의 FOR MORE INFO : http://www.club-ta.net         

Sponsored By : Afro Snowboard Shop, Grenade, Neff, DFSB Kollective, Club 打 [Ta:]

Tuesday
Nov252008

<Epik High> Mirri Christmas? Party


FEATURING
Epik High

WITH SPECIAL GUESTS
Buga Kingz
TBNY


타블로가 날짜를 잘못 잡은 크리스마스 파티
The 'Tablo Picked The Wrong Date' Christmas Party

November 21, 2008 Friday @ Hongdae Club Museum

2004년부터 Epik High의 이름으로 서울과 부산에서 매년 열리고 있는 파티. 압구정동, 워커힐, 부산 해운대를 거쳐 이번엔 홍대다.

Ever since 2004, Epik High has lived up to its loaded name by taking their annual party express from Seoul to Busan and back again, with all-night hip-hop stopovers in Apkujeong, Walker Hill, Hyundae Beach, and now...Hongdae.  

대중과 가장 가까이서 만날 수 있는 1년에 단 한번의 기회이다. 매년 Epik High의 기발한 아이디어로 매번 다른 이벤트를 준비하는 Epik High는 올해에는 스쿨룩이라는 컨셉으로 여러분을 기다린다.

A once a year, up close and personal, band to fan ritual, Epik High has always prepped an unconventional, off the hook party theme. And this year is no exception -- the 'School Look' is now in session.

옷, 소품, 액세서리도 상관없다. 그날은 학창시절의 친구로 돌아가 즐기면 된다. 이번에도 Epik High와의 만남이 즐거울 수 밖에 없다.

The gear, the uniforms, the accessories -- all of it and none of it matters. For one night only, bring your crew and bring back the old school jams with the one and only, Epik High!

정기공연과 달리 같이 춤추고 같이 마시며 함께 즐길 수 있는 자리를 1년 동안 기다려온 Epik High는 여러분과의 만남을 위해 좋은 음악을 같이 공유할 친구까지 이 파티에 초대했다.

Part live concert, part dance party, pure detention-worthy debauchery -- Epik High cordially invites you as their very special guests to this annual, exclusive, music event.

Epik High의 작은 바램은 미리 크리스마스 파티는 공연장에서의 일방적인 관람에서 벗어나 조금이라도 여러분들과 가까이서 함께 즐기기를 원한다. 두 번에 걸친 공연도 있긴 하지만, 이날은 Epik High와의 작은 파티라는 생각으로 스스로 즐길 수 있는 자리이길 원한다.

Mirri Christmas…..^^

발표하는 앨범마다 센세이션을 불러 일으켜왔던 'Epik High’.

최 근 발표한 소품집 ‘Lovescream'의 타이틀 곡 ‘1분 1초’가 온?오프라인에서 큰 사랑을받음과 동시에 타블로의 첫 소설집 <당신의 조각들>까지 서점가에서 화제를 뿌리고 있다. 이들이 대중에게 보여주는 하나하나는 오늘날 큰 이슈를 만들고 있으며, 이 여새를 몰아 그들이 선보이는 타블로가 잘못잡은 Epik High 미리 크리스마스 파티는 그들을 사랑하는 팬들에게 크나 큰 미리크리스마스 선물이 될 것이다. 

Another new release, another new sensation -- Epik High

A chart-topping EP...‘Lovescream’. A smash hit single...‘1 Minute 1 Second’. And Tablo, no less, a best-selling book...‘Pieces of You’. With so much going right, how did he get the date so wrong?

Concert Planning : DFSB Kollective
Concert Production : Riskei Productions

EPIK HIGH  '1 Minute 1 Second'

BUGA KINGZ 'Siren'

TBNY 'Hey DJ'

Monday
Oct062008

Korean Artists To Launch US Debut At New York City's Largest Music Festival

DJ Soulscape & VJ Kwon Live @ 2008 CMJ Music Marathon

(SEOUL KR) Seoul-based creative agency, DFSB Kollective, is proud to announce that two of its collaborators -- hip-hop turntablist, DJ Soulscape, and avant-garde visual jockey, VJ Kwon -- have been selected to represent Korea for the first time ever at the prestigious CMJ Music Marathon in New York City (October 21-25, 2008).

According to DFSB Kollective President, Bernie Cho, “We’re thrilled to have these innovative artists make their US debut at such an influential music event. They bring a distinct, definitive Korean flavor not yet seen on the international music scene.”  

The largest and longest running music festival of its kind, the CMJ Music Marathon is considered America’s premiere platform for discovering the future superstars of electronica, hip-hop, and modern rock music. During its 28 year history, award-winning artists such as Chemical Brothers, Daft Punk, Moby, Beastie Boys, Black Eyed Peas, Eminem, Run DMC, David Bowie, Red Hot Chili Peppers, Foo Fighters, and Green Day have all performed at CMJ.

With over 100,000 attendees, the CMJ Music Marathon is New York City’s biggest music festival and will host hundreds of live performances, lectures, and networking functions. During the five day extravaganza, DJ Soulscape and VJ Kwon are scheduled to perform together as one of the headlining acts at the CMJ Global Hip-Hop Throwdown at Club Drom (8PM - 3AM : October 23, 2008).

Co-produced by global music/media company, Nomadic Wax, and public relations/music promoter, The Bloom Effect, the CMJ Global Hip-Hop Throwdown is a live music showcase featuring some of the top breakout hip-hop artists from around the world.

“CMJ is a perfect place for a global hip-hop event like this” said The Bloom Effect CEO, Fiona Bloom. “An event that unites MCs from a variety of backgrounds, countries and nationalities is exactly the kind of event that we want to be promoting at a global music conference like CMJ.” 

“The CMJ Global Hip-Hop Throwdown has been building up for me since I’ve been very supportive of this genre and have made inroads bringing great talent to the U.S stages and now we bring it one step further to a bigger platform.  A tremendous opportunity.” said Nomadic Wax founder Ben Herson.

In addition to Korea’s DJ Soulscape and VJ Kwon tandem, this year’s event will be hosted by rapper Pharoahe Monch (USA) and will feature special performances from rising stars such as Blitz the Ambassador (Ghana), Mr. Reo (Haiti), King Reign (Canada),Empire Isis (Canada), Chachi (Cape Verde) and Too Many Fish (France). The showcase will end out with a party DJ lineup of World Music DJ’s from various radio programs and entities. The party will go till 3AM.

The CMJ Global Hip-Hop Throwdown showcase is sponsored by Scion, WNYE/KEXP,  Fusicology, World Hip-Hop Market, Remix Hotel, End of the Weak, The Flava (Worldspace), Popular Printing,  Limachips, The Hip-Hop Association and more TBA. The 2008 CMJ Music Marathon is sponsored by Microsoft XBOX360, Microsoft Zune, and Doritos.

 

ARTIST INFO

DJ Soulscape

If a single artist represents 'The Sound Of Seoul', it is DJ Soulscape. A vinyl archeologist who excavates rare, indigenous beats, he delivers a groovy bi-bim-bop mix of old school Korean rock, soul, disco, and boogaloo served sizzling hot in a funky, fresh hip-hop style. A favorite among clubbers and critics alike, DJ Soulscape has been nominated as the Crossover Artist of the Year at the Korea Music Awards (2003) and honored as the creative genius behind one of the top 100 K-Pop Albums of the 20th Century (2008).  In between his gigs as a producer and performer, he also moonlights as one of Seoul's top party promoters, music columnists, and radio show hosts.



VJ Kwon

A pioneering icon in Korea’s visual jockey circuit, VJ Kwon is a versatile motion graphics designer/live action director whose dynamic, kitschy chic style has taken him from the underground clubs to the mainstream cinemas.  Known for his sensational local performances with superstar DJs such as Sasha, Paul Van Dyk, and James Lavelle, he emerged as a star in his own right after collecting numerous awards and accolades at various international film festivals (Resfest Seoul 2002/2003, LA Shortsfest 2003, Japan Skipcity Festival 2004). Although he continues to keep a busy concert schedule, VJ Kwon is currently involved with a variety of music video, broadcast design, and feature film projects. 



Artist Booking Agent/Talent & Artist Relations : DFSB Kollective (Bernie Cho)
International Media/Online PR : DFSB Kollective (Bernie Cho)
Thursday
Jun262008

Lee SeungYeol meets Seoul Electric Band | Real Live (June 26/27/28)

Lee Seung-Yeol meets Seoul Electric Band
REAL LIVE @ Hongdae SangSang Madang Live Hall
THU June 26th > SUN June 29th 2008

(SEOUL KR) : '유앤미 블루’ 출신 보컬 이승열이 록밴드 서울전자음악단과 조인트 콘서트 ‘이승열 미츠 서울전자음악단’을 개최한다.

오는 6월 26일부터 4일간 서울 홍대 앞 상상마당에서 열리는 이번 콘서트에서 이승열과 서울전자음악단은 새로운 사운드로 편곡된 ‘고양이의 고향노래’, ‘비상’, ‘고백’ 등을 들려준다.

이 승열은 MBC 드라마 ‘스포트라이트’를 비롯해 ‘내 이름은 김삼순’, ‘케세라세라’등의 OST에 참여해 인기를 얻었다. 2008년 제5회 한국대중음악상 올해의 음악인상, 최우수 모던록 노래상을 수상했다. 앞서 1994년 이승열이 음악감독 방준석과 함께 ‘유앤미 블루’로 활동하던 당시 서울전자음악단의 기타리스트 신윤철을 처음 만나 조인트 콘서트로 인상적인 무대를 선사하기도 했다.

이번 콘서트는 플럭서스와 클럽 상상마당이 주최하는 ‘리얼라이브’ 시리즈로 개최되며 이승열의 지난해 9, 12월 ‘리얼라이브’는 모두 매진을 기록했다.

백소용 기자 swinia@segye.com


Booking Agent/PR/Marketing : DFSB Kollective (Dal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