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Search
번역 Translate
프로젝트 PORTFOLIO
Saturday
Mar282009

K-Pop Branches Out | Content Aggregator Brings Korean Artists To iTunes


By Louis Hau
Senior Editor

(NEW YORK CITY USA) : In a bid to extend the global reach of South Korean recording artists, the Seoul creative agency DFSB Kollective has signed worldwide digital distribution deals with about 50 of the country's leading alternative rock, hip-hop and electronic acts.

As part of these deals, DFSB will supply these artists' works to Apple's iTunes store, which doesn't yet sell music downloads in South Korea. The distribution deals come at the same time a pending regulatory change that will make it easier for foreign smart-phone makers to sell handsets in the Korean market has spurred speculation that Apple could be preparing to launch the iPhone. And that, in turn, could facilitate the arrival of iTunes music downloads in Korea.


Apple representatives declined to comment on their plans for the Korean market.

"Although K-pop availability on iTunes will attract the large overseas Korean populations in North America, Japan and Australia," DFSB president Bernie Cho says, "our main aim is to deliver a dynamic, diverse lineup of Korean artists from a wide range of music genres that will appeal to music fans around the world."

DFSB will distribute new albums by such artists as Epik High, South Korea's best-selling hip-hop act last year; R&B singer Tasha; and the alternative rock trio Seoul Electric Band, as well as 2008 Korean Music Award winners Drunken Tiger (hip-hop), House Rulez (electronica) and No Brain (modern rock).

During the past decade, more commercially oriented Korean teen idols and urban/dance acts have succeeded in building burgeoning regional fan bases, particularly in Hong Kong, Taiwan, southeast Asia and Japan. But outside of regional stars like Rain, Se7en and BoA, few Korean artists have been able to secure overseas label deals or distribution.

"In the past, trying to sell K-pop music abroad involved jumping through many hoops and hurdles," Cho says, adding that by getting DFSB client artists on iTunes, they will have "a more efficient, effective way to boost their success beyond Korea."

A fresh supply of more independent-minded music from South Korea raises anew the question of when iTunes will finally enter the Korean music download market, which has been dominated by such local telecom companies as SK Telecom and KTF. iTunes' retail presence in Korea is limited to its App Store, which local consumers have been using to download applications for the popular iPod Touch.

A development that could potentially hasten iTunes' entry into the Korean music market is the South Korean government's plans to repeal April 1 a requirement that all Internet-enabled mobile handsets use the local WIPI (wireless Internet platform for interoperability) application platform, which could clear the way for Apple to launch the iPhone in Korea.

The WIPI requirement was aimed at providing mobile content providers with interoperability across all mobile handsets and, critics claim, protecting domestic companies from foreign competition. Because it's unique to South Korea, WIPI effectively blocked the market entry of the iPhone and foreign-made smart phones, according to Stan Jung, a telecom industry analyst at Woori Investment & Securities in Seoul.

Jung says there is pent-up demand for the iPhone among gadget-crazy Korean consumers, adding that "an iPhone launch in Korea will have a huge impact for iTunes and the iPod."


International K-Pop Distribution : DFSB Kollective

Tuesday
Mar242009

New Label, New Album, New Website <Epik High> '魂: Map the Soul'



(SEOUL KR) : 2000년에 접어들며 한국 음악 역사상 가장 독창적이고, 음악적 색깔이 뚜렷한 아티스트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에픽하이. 그들이 '魂: Map the Soul' 이라는 완벽히 새로운 형식의 작품을 완성했다. 그 동안 힙합을 기본으로 락, 일렉트로닉, 하우스, 테크노, 소울, 라운지 등 수없이 많은 장르들과의 크로스오버를 통해 본인들만의 ‘유일한’ 사운드를 들려줬다면 이번엔 앨범과 책을 하나의 작품으로 완성시켜 ‘북앨범 (Book Album)’이라는 새로운 문화코드를 선보인다.

전형적인 기획사의 울타리에서 독립한 후 첫 작업물이기도하다. 모든 틀과 형식을 벗어난 진보적인 문화 활동을 시작하겠다는 에픽하이는 ‘Map the Soul, Inc.'라는 인디펜던트 레이블을 설립했고, ‘mapthesoul.com’이라는 아티스트 포털 사이트를 직접 만들고 운영하고 있다. 이들의 이 새로운 작품과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되는 이유는 간단하다. 에픽하이이기에.

Unanimously praised by music critics and fans alike for their unique genre-breaking sound, Epik High, the premier hip hop group in Korea, seeks to redefine “the album” with their new work '魂: Map the Soul'. This time around, they have unleashed a new medium of art: the “Book-Album,” which combines a book and a CD as one work.

This is Epik High’s first release since their break from a major record label. Following in the footsteps of artists like Radiohead and Nine Inch Nails, they have shunned all big money contacts to stay true to their art and to their fans. Epik High, who proclaimed that they would be starting new cultural ventures—breaking all rules and conventions—has founded the independent label ‘Map the Soul, Inc.’ along with a new official portal site ‘mapthesoul.com’ (created and maintained personally by the artists). There is one simple reason why their new work and their new creative direction is exciting: it’s Epik High.

<북앨범>은 무엇인가?

작품마다 특별한 음악적 시도를 통해 자신들만의 독창적인 음악 세계를 일궈낸 에픽하이. 이들의 새로운 작품 <混: Map the Soul>은 책과 앨범을 하나의 작품으로 완성시켜 <북앨범>이라는 새로운 문화코드를 선보인다. 앨범 부분의 전체적인 사운드는 에픽하이가 결성 초기에 선보이던 힙합문화 정통에 충실한 음악이면서도, 가사 면에서는 보다 세련되고 시적인 창작으로 진부하지 않은 힙합음악을 들려준다. 또한 한글과 영어 2개의 언어로 된 수록곡들과 해외 뮤지션들과의 교류가 담겨 있기에, 전 세계 음악팬들과 소통할 수 있는 작품이다. ‘창작’이라는 부제를 가진 책 부분은 앨범의 시작부터 완성까지를 각 단계별로 기록하며 여러 편의 수필, 사진과 노트들을 통해 창작자들이 어디서 어떻게 영감을 얻고 풀어낼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 책 부분 역시 한글과 영어 2개의 언어로 제작되어 있다. 창작에 대해 너무 어렵게 생각하는 젊은이들과 청소년들에게 창조의 즐거움과 ‘너 역시 할 수 있다’라는 자신감을 심어줌으로서 더욱 더 많은 아티스트들이 빛을 발할 수 있기를 기대하며 펴낸 작품이다.

북앨범 <魂: Map the Soul>은 단순한 반복구와 유행성 사운드로 음원 판매에 급급한 현 음반 시장과 소수만의 문화 공간이 되어버린 출판 업계에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하며 시도만으로도 이미 상당한 평가를 받고 있고, 상업적 성공의 유무와 관계없이 음악계를 책임진 젊은 아티스트로서 가장 아름다운 시도이자 도전으로 기억 될 것이다.

WHAT IS THIS?

Epik High is reknown for reinventing their sound for each particular album. This time, they have reinvented the medium itself. <魂: Map the Soul> (2009) combines music with literature, birthing a new cultural code: the 'book-album'. The album portion of the work contains raw hip hop music reminiscent of Epik High's early works, while exhibiting unprecedented poetic lyrics that make the entire sound refreshingly new. Also, the songs on this album are bilingual and showcase collaborations with international artists, allowing greater connection with fans worldwide. The book portion of the work, themed around 'creativity', documents the entire creative process involved in the making of an album, as well as showing―through essays, pictures and notes―how artists can acquire and use inspiration. The book portion is also bilingual (English and Korean). This work hopes to inspire and encourage aspiring artists all over the world by showing how worthwhile creative work can be, and by whispering these simple words of wisdom: you, too, can do it.

아티스트 포털 사이트!

에픽하이가 직접 만들고 운영하는 이 사이트는 아티스트와 팬이 그 어떤 필터도 없이 직선으로 소통할 수 있는 <아티스트 포털 사이트>다. 이 사이트는 영국 업체가 개발한 미디어 2.0형식의 시스템을 국내최초로 활용함으로서 아티스트와 대중이 예전에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가까이서 소통할 수 있다. 은 에픽하이의 포토 일기장, 'mapTV'라는 비디오 블로그, 온라인 쇼핑몰 등 다양한 서비스를 팬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또한, 우리말과 영어 동시 지원 사이트로서 인터내셔널 커뮤니티를 꾸려나가고 있다.

ARTIST PORTAL SITE!

Epik High’s new official site is an artist portal site that allows the artist and the fans to communicate directly on a one-on-one basis. It features personal blogs maintained by the artists, a videolog called ‘mapTV’, an online shopping mall (where customers can buy all Map the Soul Inc. related merchandising), and other services for fans. The entire site is bilingual (it can be viewed in Korean or English), allowing fans worldwide to connect.

단독 판매? 직접 유통?

에픽하이의 이번 작품은 을 통해 단독 판매되며, 아티스트부터 팬으로 직접 유통된다. 이미 국외에서는 Radiohead, Nine Inch Nails, Madonna 등 세계 최고의 뮤지션들이 전형적인 유통방식을 완벽히 떠나서 개인이 운영하는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음악을 팬들에게 전하고 있는 추세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사실 전형적인 전국유통을 하지 않고 오로지 한 인터넷 사이트에서만 판매한다면 수익과 홍보 면에서 손해를 볼게 분명하다. 늘 10만장 이상의 앨범판매를 기록하고 차트 1위를 석권하는 에픽하이가 이런 대단한 모험을 하고 있는 이유는? 팬서비스! 전형적인 유통과 판매망을 거쳐 가면 이런 저런 피할 수 없는 프리미엄들이 붙게 되고 판매 가격이 아티스트의 의도와 상관없이 높아진다. 에픽하이의 이번 작품은 특히, 규모가 워낙 크기에 가격도 그만큼 높아 질 수밖에 없는데, 에픽하이는 이렇게 말한다: "작품의 가치가 아무리 높아도, 우리의 팬들에게 부담되는 가격은 싫다. 우리의 팬들은 다른 팬들과 비슷한 지출을 해도 더 많은 걸 얻었으면 한다. 거품을 최대한 빼고 가격을 내리려고 하다 보니 직접 판매/유통 하는 방법밖에 없다는 걸 깨닫게 되서, 이번 작품만큼은 새로운 방식으로 판매하는 거다." 손해를 봐도 팬들을 위해 도전해보겠다는 게 에픽하이의 굳은 결심이다.



EXCLUSIVE SALE + DISTRIBUTION?!



Epik High’s new ‘book-album’ is available ONLY atand will be distributed directly from the artist to the fan. In the US, many artists are already using the internet to experiment with alternative ways of distributing their music. In Korea, however, deviating from the established distribution services provided by large corporations and selling music independently from one site could mean big business backlash to the artist and great financial loss for the artist. Why is Epik High, a big-time group that always tops the charts, taking such a commercial risk? For the fans! Here is the reasoning behind this decision. The established distribution system requires a great deal of third-party involvement (e.g. a big record label, supersized record stores, etc.), fluffing the sales price with artificial premiums that fill the pockets of everyone but the artists themselves. Epik High’s new work, since it is a book and a CD, is more susceptible to this problem because of its sheer size. According to Tablo of Epik High, “We understand that our work may be priceless, but we don’t want to slap on a price that’ll hurt the fans financially. We want our fans to always get more than what they pay for, in comparison to fans of other artists. In order to eliminate the fluff in the pricing, we realized that selling and distributing this work ourselves is the only way. For this particular work, we’re going to do it on our own.” Epik High’s philosophy is that monetary profits are worth sacrificing if it means better art for the fans.

www.mapthesoul.com

International Digital Music Distribution : DFSB Kollective
International Media/Online PR : DFSB Kollective

Website/Digital Media Development Consulting : DFSB Kollective (Bernie Cho)
Creative Strategic Planning Advisers : DFSB Kollective (Bernie Cho/Dalse/Joon Yang)

Sunday
Mar152009

Korea's Psychodelic Gateway <Seoul Electric Band>


Seoul Electric Band's Sophomore Album Showcase
서울전자음악단 2집 발매 공연 Life Is Strange

“이들은 음악의 본질에 충실한 밴드다. 이들은 언제나 외로운 바깥의 존재들이다.  그래서 가장 전통적인 밴드다.”
-성기완- 
 

After Nearly 4 Years, The Band That Defines The Band Returns To The Stage 

이 시대 가장 본질에 충실한 밴드, 서울전자음악단, 4년만의 단독공연! 매니아와 평단 모두의 기대와 사랑을 받고 있는 서울전자음악단이 3월 15일 홍대 롤링홀에서 2집 발매 단독 공연을 갖는다. 그 동안, 홍대 클럽 공연과 밴드의 리더 신윤철의 아버지 신중현과 함께한 기획 공연 등을 중심으로 관객들과 함께 해 왔지만, 단독 공연으로는 무려 4년만에 갖는 공연이다. 이번 공연에서는 그간 맴버들이 오랜 기간동안 준비해온 만큼 다양한 레퍼토리를 선보일 계획이며, 특히 그들의 신작 “Life Is Strange”수록곡을 모두 선보일 계획이어서, 그간 보아 온 어떤 공연보다도 서울전자음악단의 진면목을 확인 할 수 있을 예정이다.

An Eclectic Lineup of Special Guests Celebrate The New Album Launch

이례적인 게스트 참여의 앨범발매공연! 이번 공연은 특히, 화려한 게스트 참여로 큰 관심을 끌고 있다. 10년이 넘는 활동기간동안 대한민국 대중음악씬을 지켜온 뮤지션들인, 김창완밴드, 크라잉넛, 이승열, 더 문샤이너스 등이 서울전자음악단의 앨범발매 공연에 흔쾌히 게스트로 참여했다. 특히, 최근 EP 앨범발매와 함께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많은 팬들을 만들어 내고 있는 ‘김창완밴드’와 홍대앞에서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 대표 락앤롤밴드 ‘더 문샤이너스’에 대한민국 대표밴드 ‘크라잉넛’, 실력파 싱어송라이터 ‘이승열’ 까지, 가히 [밴드올스 타즈]라 할만 한 게스트가 함께 한다.


2006's Most Nominated Band Is 2009's Most Anticipated Album -- 'Life Is Strange' 

2006년 대중음악상 최다 노미네이트의 1집 앨범 “서울전자음악단”에 이은 2009년 최대의 기대작 2집 “Life Is Strange” 발매 1집 발표 후 3년 만에 발매한 새 앨범은, 그간의 음악활동에서 가장 긴 기간동안 준비한 앨범인 만큼 완성도 높은 사운드를 지니고 있을 뿐 만 아니라, 특히 한국적인 사이키델릭에 대한 깊은 고민을 담고 있다. 불안한 사회와 현실에 아날로그가 가진 따뜻한 소리로 대중들에게 편안함을 공유하고 싶다는 맴버들은, 3년이 넘는 기간동안 경기도 광주의 한 가정집을 스튜디오로 만들어 8트랙 아날로그 릴녹음기로 모든 곡을 직접 녹음했다. 하지만 놀라울만큼 섬세하고 간결한 사운드를 만들어 내었다. 리더인 신윤철은 이번 앨범에 대해 “서울전자음악단은 악기의 소리로 소통하고 싶어하는 밴드이다. 디지털로 조작되거나 만들어진 사운드보다 악기 본래가 가지고 있는 아날로그의 따뜻함을 최대한 담고 싶었다.”며 “드럼의 경우, 보통 각 통마다 마이크를 설치하여 녹음을 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이번 앨범에서는 홈스튜디오에서 마이크 1개만을 대고 녹음을 했다. 이 결과로 다른 악기와의 조화로운 사운드와 더불어 라이브의 느낌이 묻어나는 사운드가 나온 것 같다.” 고 설명했다. 2집의 발매는 앨범발매 공연과 더불어 3월 15일 부터 온오프라인에서 공식 발매 된다.

Concert Planning : DFSB Kollective (Dalse)
Artist Profile/PR : DFSB Kollective (CharLee)

Wednesday
Dec312008

Adieu 2008 Hello 2009 | New Year's Eve Concert

2008년의 마지막과 2009년의 첫 순간을 클럽타에서!!!
ADIEU 2008 HELLO 2009
@ 홍대 CLUB 打 [TA:]

SPECIAL LIVE PERFORMANCES BY
Seoul Electric Band, Huckleberry Finn, Windy City, YNot?, Nasty Yuna, Dear Cloud, Firehopper Star Sausage Club, Re-Ska, and more

12/31/2008 입장 Doors Open at 7:00pm
12/31/2008 공연 시작
Concert Starts at 8:00pm
01/01/2009 공연 마감 예정
Concert Ends at 3:00am

ENTRANCE FEE : W20,000 입장료 (1 Free Drink 제공)
SWAG
: 먼저 입장하시는 분들께 공책, T-Shirt, 모자 (비니)를 나누어 드립니다. Notebooks, t-shirts, and hats/beanies will be given away on a first come, first serve basis
SEATING
: 본 공연은 지정 좌석제가 아니며, 스탠딩으로 진행됩니다. No table reservations -- standing room only
STORAGE
: 본 공연장에는 물품 보관소가 따로이 운영되지 않습니다. No coat check, no bag check
POLICY
: 지나친 음주가무는 적극 환영합니다. Dancing under the influence of alcohol is not illegal

문의 FOR MORE INFO : http://www.club-ta.net         

Sponsored By : Afro Snowboard Shop, Grenade, Neff, DFSB Kollective, Club 打 [Ta:]

Tuesday
Nov252008

<Epik High> Mirri Christmas? Party


FEATURING
Epik High

WITH SPECIAL GUESTS
Buga Kingz
TBNY


타블로가 날짜를 잘못 잡은 크리스마스 파티
The 'Tablo Picked The Wrong Date' Christmas Party

November 21, 2008 Friday @ Hongdae Club Museum

2004년부터 Epik High의 이름으로 서울과 부산에서 매년 열리고 있는 파티. 압구정동, 워커힐, 부산 해운대를 거쳐 이번엔 홍대다.

Ever since 2004, Epik High has lived up to its loaded name by taking their annual party express from Seoul to Busan and back again, with all-night hip-hop stopovers in Apkujeong, Walker Hill, Hyundae Beach, and now...Hongdae.  

대중과 가장 가까이서 만날 수 있는 1년에 단 한번의 기회이다. 매년 Epik High의 기발한 아이디어로 매번 다른 이벤트를 준비하는 Epik High는 올해에는 스쿨룩이라는 컨셉으로 여러분을 기다린다.

A once a year, up close and personal, band to fan ritual, Epik High has always prepped an unconventional, off the hook party theme. And this year is no exception -- the 'School Look' is now in session.

옷, 소품, 액세서리도 상관없다. 그날은 학창시절의 친구로 돌아가 즐기면 된다. 이번에도 Epik High와의 만남이 즐거울 수 밖에 없다.

The gear, the uniforms, the accessories -- all of it and none of it matters. For one night only, bring your crew and bring back the old school jams with the one and only, Epik High!

정기공연과 달리 같이 춤추고 같이 마시며 함께 즐길 수 있는 자리를 1년 동안 기다려온 Epik High는 여러분과의 만남을 위해 좋은 음악을 같이 공유할 친구까지 이 파티에 초대했다.

Part live concert, part dance party, pure detention-worthy debauchery -- Epik High cordially invites you as their very special guests to this annual, exclusive, music event.

Epik High의 작은 바램은 미리 크리스마스 파티는 공연장에서의 일방적인 관람에서 벗어나 조금이라도 여러분들과 가까이서 함께 즐기기를 원한다. 두 번에 걸친 공연도 있긴 하지만, 이날은 Epik High와의 작은 파티라는 생각으로 스스로 즐길 수 있는 자리이길 원한다.

Mirri Christmas…..^^

발표하는 앨범마다 센세이션을 불러 일으켜왔던 'Epik High’.

최 근 발표한 소품집 ‘Lovescream'의 타이틀 곡 ‘1분 1초’가 온?오프라인에서 큰 사랑을받음과 동시에 타블로의 첫 소설집 <당신의 조각들>까지 서점가에서 화제를 뿌리고 있다. 이들이 대중에게 보여주는 하나하나는 오늘날 큰 이슈를 만들고 있으며, 이 여새를 몰아 그들이 선보이는 타블로가 잘못잡은 Epik High 미리 크리스마스 파티는 그들을 사랑하는 팬들에게 크나 큰 미리크리스마스 선물이 될 것이다. 

Another new release, another new sensation -- Epik High

A chart-topping EP...‘Lovescream’. A smash hit single...‘1 Minute 1 Second’. And Tablo, no less, a best-selling book...‘Pieces of You’. With so much going right, how did he get the date so wrong?

Concert Planning : DFSB Kollective
Concert Production : Riskei Productions

EPIK HIGH  '1 Minute 1 Second'

BUGA KINGZ 'Siren'

TBNY 'Hey DJ'